symbol

이코노미스트誌 : 이스라엘 – 성장하는 국가.

http://www.dreamstime.com/stock-images-grunge-israel-flag-image783398412월 13일 온라인으로 출간된 이코노미스트 誌는  이스라엘을 잘 알려진 “스타트 업 국가”로 다른 각도에서 주목하였습니다. 이스라엘의 기업들은 초기단계에서 매각하기 보다는 반대로 성장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있다는 것입니다.

이코노미스트 誌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스타트업국가로서의 지위를 정말로 자랑스러워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이스라엘은 세계에서 인구당 가장 높은 하이테크 스타스업 집중도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매년 거의 1000개의 신생 기업들이 생겨나고 있는 사실도 주목할 만한 점입니다. 그러나 모든 이러한 기업가의 활동은 인구 증가률에 맞춘 충분한 일자리 수를 만들어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이테크 분야에서 고용된 직원들의 부분은 2006년에서 2008년부터 노동인구의 10.7%였던 인원에서 2013년에는 8.9%로 하락하였습니다. 게다가 스타트업은 국내의 높은 소매가격이라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였습니다. 씽크탱크인 OECD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다른 부유한 국가보다 기본 생필품의 가격이 약 20%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 이스라엘에서는 관심의 양상은 전혀 놀랄 일이 아닙니다. 지금 이스라엘은 넘쳐나는 수많은 스타트업 기업보다는 그 수가 적은 대기업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스타트업 국가들은 너무 적은 수의 대기업을 가지고 있고, 또 잘못된 유형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국가 내의 주식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대기업들은 스타트업기업과는 반대의 형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외의 국가과 경쟁하지 못하는 느린 비지니스 기업의 형태라는 점입니다. 더 심각한 것은 이스라엘 스타트업 기업은 거의 대기업으로 전환되지 않는 다는 점입니다.

해당 기사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이 이 링크를 통해 접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economist.com/news/business/21636111-israel-trying-turn-its-davids-goliaths-scale-up-nation?fsrc=scn/fb/wl/pe/thescaleupnation